동부매일
뉴스정치ㆍ행정
여수시, 전 시민 25만 원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의회와 협의해 설 전 지급 방안 논의
마재일 기자  |  killout133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7  12:2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권오봉 시장.


지난해 6월 지원 근거인 조례까지 제정됐으나 그동안 선별 지급 입장을 고수해왔던 여수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 시민 대상으로 자체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다. 여수시의회와 협의를 남겨 두고 있어 그동안 전 시민 지원을 촉구해온 시의회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17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날 간부회의를 열어 전 시민에게 1인당 25만 원의 재난지원금을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했다. 시는 18일 의회와 협의해 지원금 규모와 지원 시기 등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지원금 총 소요액은 700억 원 규모로 추산된다.

시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있었지만, 의회와 협의가 남아 있어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수시는 그동안 41개 사업에 직·간접적으로 총 365억 8000만 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투입했다.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등을 위한 선별 지원방식이다. 그러나 보편 지원을 요구하는 지역 시민단체와 시의회 등과 갈등을 빚어왔다.

지역 시민단체는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구하며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고, 지난해 6월 시 자체 예산으로 재난지원금을 주는 내용의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조례안이 시의회를 통과했으나 여수시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여수시의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에는 광양시와 순천시 등의 전 시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순천시가 전 시민에게 20만 원씩을 재난지원금으로 지급하기로 하면서 “광양과 순천은 주는데 우리 여수시는 왜 안 주느냐”, “순천시는 각종 행사와 축제예산을 절감해 재난지원금을 준다는데 축제 등을 취소한 여수시가 예산이 없다고 못 준다는 말을 이해할 수 없다”는 등 성토 여론이 급속하게 일었다.

광양시는 지난해 4월 전남에서는 가장 먼저 전 시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광양사랑상품권)을 1인당 20만 원씩 총 304억 원을 지급했다. 파급효과 분석결과 지급 뒤 소상공인들의 매출도 약 11% 회복된 것으로 분석되는 등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시는 설을 앞두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체 재원을 마련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285억 원의 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예산은 각종 행사와 축제예산 등을 절감해 마련했다. 전남 22개 시·군에서 올해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것은 순천시가 처음이다.

 

   
▲ 여수시청 앞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구하며 릴레이 시위를 벌이는 시민단체.

 

< 저작권자 © 동부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마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여수시 소호로 514, 4층(소호동)   |  대표전화 : 061)654-8776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전남아00326  |  등록일자 2019. 1. 9.  |  발행·편집인 : 마재일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마재일
Copyright © 2011 동부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v528.ndsoftnews.net